• Haemaru Kim

페르마의 마지막 정리?



법학 입문에는 '드립'이 곳곳에 숨어 있다.


고이율 채무가 저이율 채무보다 변제이익이 더 크다.


그런데 원금이 서로 다르면 어떤가? 특히, 고이율 채무가 원금이 더 적고, 저이율 채무가 원금이 더 크다면 달리 봐야 하는가? 아니다. 이때도 여전히 고이율 채무의 변제이익이 더 크다. 한 마디로, 원금은 상관이 없다.


다음과 같이 설명했다:

“이자액(amount)”이 아니라 “이율(rate)”이 기준이다. 액수는 상관없고, 오직 이율(비율)이 관건이다. 예를 들어, 변제이익 면에서, 1,000원의 월 2% > 100억 원의 월 1%이다.

많은 수험생들이 이 점을 놓치거나, 알더라도 이유를 궁금해한다. 그래서 나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:

나는 이것을 경이로운 방법으로 증명하였으나, 책의 여백이 충분하지 않아 옮기지는 않는다.
조회 131회

오탈자 제보

회원가입 및 구독

자주 묻는 질문

© 2019 by Haemaru Kim.